분수효과(Trickle-Up effect)

분수효과(Trickle-Up effect)저소득층의 소득이 증가하면 경기가 활성화된다는 뜻입니다.

즉, 분수효과는 낙수효과의 반대되는 현상으로 부유층에게 세금을 늘리고 저소득층에게는 복지를 강화시켜 저소득층의 소득을 증가시키고 증가된 소득은 다시 소비를 촉진시켜 기업의 생산과 투자를 활성화하여 경기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으로 다시 부유층에게도 혜택이 생기기에 결과적으로는 전체가 이득을 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영국의 경제학자인 케인즈(John maynard keynes)는 경기 불황을 막기위해서는 정부지출을 확대시키고 저소득층과 중산층에 부과되는 세금을 줄여 민간소비를 촉진시켜야 한다고 했습니다.

케인즈는 한계소비성향(marginal propensity to consume)이 고소득층보다는 저소득층이 더 높다고 보았고 세금을 제외하고 실소득을 증대시키면 소비가 증가하기에 저소득층이 중심이 되어야한다고 했습니다.
한계소비성향 : 전체 소득 중에서 소비에 지출되는 비율을 말하며 일반적으로 저소득층이 소득이 늘어나면 평소 소득으로 소비하지 못했던 부분에 지출을 늘리게 됩니다.
반면, 고소득층은 이미 높은 소비수준을 영위하고 있어 소비가 크게 증가하지 않습니다.

분수효과는 저소득층과 중산층의 소득이 증가하면 늘어난 소득만큼 소비가 증가하고 기업은 소비에 맞춰 물건을 생산하면서 생산이 증가하고 늘어난 주문량 만큼 일손이 부족해 고용을 늘리면서 다시 소득이 증가하는 선순환 구조를 가집니다.

즉, 분수효과는 ‘소득증대→소비증대→생산증대→소득증대’이라는 경제 선순환 효과가 아래에서 위로 올라오는 분수의 구조와 비슷하여 붙혀진 이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