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지수(Russell index)

  • 주식, 채권

러셀지수(Russell index)는 미국의 프랭크 러셀사(Russell investment)가 창안한 지수입니다.

러셀지수는 1984년에 시작됐으며,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지수에 편입되는 종목을 선정합니다.

미국에 상장된 약 1만여 개의 기업 시가총액을 계산하여 상위 3천 개 기업 주가지수를 산정한 러셀 3000지수가 있으며, 앞선 기업들에 비해 비교적 시장 가치가 낮은 중소기업 2천 개를 선별하여 해당 기업의 주가지수를 시가총액 방식으로 계산한 러셀 2000지수, 시가총액 상위 1,000개의 대형주로 만든 러셀 1000지수가 있습니다.

러셀 지수는 미국의 대표 지수인 S&P 500, 다우존스 등과 같이 경제 지표로 활용되고 있으며 중·소형 기업의 주식 흐름을 파악하는데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대형주의 비중이 큰 S&P 500 지수가 부진하고 러셀 2000지수가 상승하면 투자자의 심리상태가 안정성보다는 위험성을 선호하는 것으로 볼 수 있으며 경제가 활성화되고 경기가 회복하는 것으로 기대할 수 있습니다.

투자자의 위험선호도가 높아지면 실물경기에 선한 영향을 미치게 되고 기업들은 투자 규모를 증대시키면서 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게 됩니다.

즉, 러셀지수가 상승하면 코스닥의 상승과 경기회복을 기대할 수 있게 됩니다.

또한, 중소기업이 성장하면 경기가 회복되면서 채권시장에도 영향이 미치게 됩니다.

투기등급 회사채 또는 하이일드 채권이라 불리는 채권은 국·공채에 비하여 안정성이 떨어지는 대신 수익성이 큽니다.

따라서 러셀 2000의 지수가 좋은 성적으로 양호한 성과를 발표할 때는 하이일드 채권 역시 동반 상승하게 됩니다.